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1천666명…”한국형 노블레스 오블리주 상징”

(서울=연합뉴스) 이효석 기자 = ‘사랑의열매’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 ‘아너 소사이어티’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.

허동수 공동모금회장과 아너 소사이어티 총대표를 맡은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, 가수 현숙, 배우 김보성·정보석 등 회원들이 가족과 함께 참석했다.

이날 정보석의 부인 기민정씨가 1억원 기부를 약정하면서 신규 회원으로 가입하기도 했다. 정보석·기민정 부부는 127번째 부부 회원이 됐다.

‘1호 회원’인 남한봉 유닉스코리아㈜ 회장, 여성 기업인 1호 회원인 송경애 BT&I 대표이사, 최초 부부 회원인 이덕우 ㈜덕양 명예회장·장선오씨 부부를 비롯해 아너 소사이어티 발전에 기여한 회원 10명은 특별공로상을 받았다.

최신원 총대표와 전국 17개 시·도에서 지역 아너 소사이어티 활성화에 기여한 지회 회원대표 17명은 나눔공로상을 받았다.

허 공동모금회장은 “아너 소사이어티가 한국형 ‘노블레스 오블리주’의 상징으로 고액 기부문화를 견인하기까지 회원들의 애정과 관심이 큰 힘이 됐다”면서 “우리 사회 곳곳에 나눔의 온기가 퍼지도록 더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아너 소사이어티는 30일 기준으로 회원은 1천666명, 누적 기부액은 약 1천831억원이다. 2008년 가입회원 6명으로 시작해 2009년 11명, 2014년 272명, 2015년 302명, 지난해 422명 등 가입자 수가 해마다 크게 늘고 있다.

뉴스 원문 보기